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 더욱 빠르고 간편하며 직관적인 오디오 편집 지원

어도비가 프리미어 프로(Premiere Pro)에 더욱 빠르고 간편하며 직관적인 신규 오디오 편집 기능을 도입했다.

어도비가 프리미어 프로(Premiere Pro)에 더욱 빠르고 쉬운 편집을 지원하는 직관적인 신규 오디오 경험을 도입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베타로 이용 가능한 프리미어 프로의 혁신 기능에는 타임라인 영상 클립에 ‘인터랙티브 페이드 핸들(interactive fade handles)’이 포함돼 편집자는 클릭과 드래그만으로 다양한 맞춤형 오디오 페이드 효과를 제작할 수 있다.
새로운 AI 구동 기능인 ‘오디오 카테고리 태깅(audio category tagging)’은 대화, 음악, 음향 효과, 주변 소음 등을 자동 식별하고 해당 아이콘으로 클립에 레이블을 지정해, 편집자가 각 오디오 유형에 가장 적합한 도구를 한 번의 클릭만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새롭게 디자인된 ‘클립 배지(clip badges)’를 통해 클립에 적용된 효과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신규 효과를 빠르게 추가하거나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트랙 높이 변화에 따라 동적으로 크기가 조정되는 더욱 현대적이고 지능적인 파형 디자인,타임라인에서 오디오를 보다 쉽게 보며 작업할 수 있는 클립 색상 개선 등도 이뤄졌다.

프리미어 프로는 현재 베타 버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오디오 기능 뿐 아니라, 원치 않는 노이즈를 즉시 제거하고 음질이 좋지 않은 대화 녹음을 개선하는 획기적인 AI 구동 음성 향상(Enhance Speech) 툴을 오는 2월 중 정식 선보일 예정이다.

어도비는 이번 프리미어 프로의 오디오 워크플로우 업데이트를 통한 신규 기능과 혁신으로, 편집자가 고품질 오디오로 영상을 제작하고 몇 번의 클릭만으로 최종 작업물을 완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프리미어 프로의 새로운 혁신으로 편집 전문가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며, 초보자는 필요한 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애슐리 스틸Ashley Still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Adobe Creative Cloud) 수석 부사장 겸 총괄은 “사운드는 영화와 영상에 의미를 부여하고 임팩트를 더하며, 스토리를 전달하거나 시각적 요소만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하는 힘을 갖고 있다”며 “오디오를 보다 직관적으로 편집할 수 있는 새로운 워크플로우로 영화 제작자는 역량을 강화할 수 있으며, 오디오를 처음 접하는 초보자부터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프리미어 프로를 통해 완벽한 툴을 더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영상 편집 프로세스 가속화를 위한 새로운 오디오 워크플로우

프리미어 프로의 새로운 오디오 워크플로우는 편집자가 사운드 품질을 정밀하게 제어하고 개선하는 데 필요한 모든 기능을 제공해 스토리텔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간을 크게 절약해 준다. 프리미어 프로에 새롭게 추가된 최신 기능은 다음과 같다.

▲클립 핸들을 드래그해 오디오 페이드 효과를 생성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페이드 핸들로 편집자는 더욱 빠르게 맞춤형 오디오 전환을 생성할 수 있다.

▲오디오 카테고리 태깅이 포함된 기본 사운드 배지는 AI가 오디오 클립에 대화, 음악, 음향 효과, 주변 소음 등에 대한 태그를 자동 지정하고 아이콘을 추가함으로써 편집자가 클릭 한 번으로 필요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각화 된 효과 배지를 통해 효과가 적용된 클립을 쉽게 확인하고, 신규 효과를 빠르게 추가하며, 시퀀스에서 효과 매개변수를 자동 실행할 수 있다.

▲타임라인의 새로운 파형 디자인으로 클립의 트랙 높이 변화에 따라 파형 크기가 지능적으로 조정되며, 시퀀스를 더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새로운 색상도 적용 가능하다.

신진 영화 제작자부터 베테랑까지, 영상 전문가가 선택하는 어도비

한편, 어도비의 크리에이티브 툴은 선댄스 영화제에 참가한 영화 제작자들이 가장 애용하는 툴로 6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선댄스 인스티튜트(Sundance Institute)의 연례 조사에 따르면 디디(Dìdi, 弟弟), 윌 & 하퍼(Will & Harper), 프리다(FRIDA), 델마(Thelma), 리틀 데스(Little Death) 등 선댄스 영화제 출품작의 절반 이상(57%)이 프리미어 프로를 사용했다.
또한 올해 출품작의 3분의 2 이상(68%)은 프리미어 프로 또는 프레임닷아이오(Frame.io)로 제작됐으며, 83%는 애프터 이펙트(After Effects), 포토샵(Photoshop), 서브스턴스 3D 컬렉션(Substance 3D Collection) 등 하나 이상의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했다.

델마의 작가, 감독 겸 편집자인 조쉬 마골린Josh Margolin은 “프리미어 프로는 직관적이고 매끄러운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영화 편집 시 자주 사용한다”며 “컷, 컬러 패스, 시각효과(VFX)를 검토할 때는 프레임닷아이오를 주로 활용했고, 특히 피드백을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도움을 받았다. 포스트 프로덕션 과정에서 일부 핵심 팀원들이 다른 국가에 체류 중이었지만 프레임닷아이오를 통한 매끄러운 대화 프로세스에 기반해 실시간으로 메모를 남기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디디의 편집자인 아리엘 자코브스키Arielle Zakowski는 “프리미어 프로 프로덕션(Premiere Pro Productions)으로 보조 편집자와 함께 편집하며 시퀀스를 손쉽게 주고받을 수 있었다”며 “2008년 당시 컴퓨터 세상을 다룬 영화 속 장면에서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로 에셋을 제작하고, 애프터 이펙트로 가짜 컴퓨터와 애니메이션 효과를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프로그램 간 자료 전달이 매우 쉬웠고, 빠르고 효율적으로 작업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페넬로페의 포스트 프로덕션 총괄을 맡은 듀플라스 브라더스 프로덕션(Duplass Brothers Productions) 소속 알렉스 레갈라도Alex Regalado는 ”페넬로페는 워싱턴에 위치한 아름다운 외딴 숲에서 촬영했기 때문에 포스트 워크플로우 측면에서 창의성이 필요했다”며 “프리미어 프로, 카메라 투 클라우드(Camera to Cloud) 및 프레임닷아이오를 통해 LA에 있는 보조 편집자와 뉴욕의 VFX 감독, 시애틀 현지 프로덕션 팀 모두가 연결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가장 신뢰받는 툴 중 하나로 꼽힌다. TV 및 영화 제작 업계를 이끄는 리더들은 편집, 타이틀 디자인과 시각 효과를 위해 어도비 툴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25개 이상에 달하는 TV 프로그램과 영화 수상작이 포스트 프로덕션 워크플로우의 핵심으로 어도비의 영상 툴을 활용했다.

프리미어 프로, 애프터 이펙트, 프레임닷아이오 등 다양한 어도비 툴을 사용해 스토리를 구현한 FX의 더 베어(The Bear)는 지난 주 ‘싱글 카메라 코미디 시리즈 부문 우수 편집상’을 비롯해 크리에이티브 아트 에미상(Creative Arts Emmy Awards) 4관왕을 차지했으며, 모션 그래픽에 애프터 이펙트를 사용한 애플의 재난, 그 이후(Five Days at Memorial)는 ‘단일 에피소드 부문 우수 특수 시각 효과상’을 수상했다.
어도비 서브스턴스 3D는 안도르(Andor), 하우스 오브 드래곤(House of the Dragon), 더 라스트 오브 어스(The Last of Us), 반지의 제왕: 힘의 반지(Lord of the Rings: The Rings of Power), 만달로리안(The Mandalorian) 등 에미상 ‘우수 시각 효과’ 부문 후보에 오른 모든 작품에 사용되며 시각 효과 부문을 휩쓸었다. 이 밖에도 어도비 툴로 제작된 또 다른 에미상 후보작으로는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 SNL), 웬즈데이(Wednesday), 화이트 로투스(White Lotus) 등이 있다.

더 베어의 편집자이자 에미상 수상자인 조안나 나우글Joanna Naugle은 “모든 편집 작업에서 프리미어 프로를 사용한다”며 ”프리미어 프로는 사용하기 쉽고, 특히 프리셋 덕분에 빠른 작업이 가능하다. 더 베어 편집 과정에서 프리미어 프로 프로덕션을 사용해, 팀이 시카고에서 촬영하는 동안 모두 원격으로 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NL의 편집자이자 에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라이언 스피어스Ryan Spears는 ”매주 사전 테이프를 편집해야 하는 촉박한 일정 속에서 프리미어 프로 없이는 SNL을 편집할 수 없었다”며 ”텍스트 기반 편집(Text-Based Editing),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Speech to Text) 등 AI 구동 기능으로 대사 별 최상의 장면을 빠르게 찾을 수 있어, 편집을 다듬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고 전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