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뷰노-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AI 기반 희귀질환 탐지 소프트웨어 공동개발 MOU 체결

뷰노가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과 희귀 심장병 중 하나인 ATTR-CM 환자 진단 및 관리 솔루션 개발 및 연구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글로벌 의료인공지능 전문 기업 뷰노는 지난 13일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과 희귀 심장병 중 하나인 트랜스티레틴 아밀로이드 심근병증(Transthyretin Amyloid Cardiomyopathy, 이하 ATTR-CM) 환자 진단 및 관리 솔루션 개발 및 연구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강석민 원장과 이예하 뷰노 대표를 비롯한 양측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뷰노는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과 함께 딥러닝을 기반으로 심전도(ECG) 데이터를 분석해 희귀질환인 ATTR-CM을 조기에 탐지하는 AI 소프트웨어의 공동연구 및 개발에 착수한다.

앞서 뷰노는 지난 2021년부터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의 의뢰로 ATTR-CM 환자 탐지 및 위험도 확인을 위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번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과의 양자 협약은 해당 연구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추진됐으며, 더 나아가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함으로써 희귀질환 환자의 조기 발견에 기여하기 위해 체결됐다.

ATTR-CM은 혈액 내에서 자연적으로 순환하는 운반 단백질인 트랜스티레틴(TTR)이 불안정해지며 심장이나 다른 인체 장기에 쌓이는 희귀질환이다. 트랜스티레틴이 심장에 축적되면 심장근육이 점점 뻣뻣해져 심부전을 일으킨다. 적시에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기대여명이 약 2~3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장에 축적된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심전도나 초음파 검사를 진행하지만 정확한 진단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무엇보다 초기 증상이 부종, 호흡 곤란, 피로, 가슴통증 등 일상에서 흔하고 현재까지 120 종류 이상의 유전자 돌연변이가 보고돼 조기 발견 가능성이 낮고 오진율이 높다. 이에 질환을 적시에 발견하고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한 해법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협약에 따라 뷰노와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AI 기술을 기반으로 심전도 측정만으로 ATTR-CM 탐지가 가능한 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선다.
뷰노는 뷰노메드 딥ECG™로 대표되는 우수한 심전도 데이터 분석 기술력을 토대로 병원의 데이터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개발된 소프트웨어를 병원 및 건강검진 센터에 적용해 ATTR-CM 환자의 조기 발견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조기 발견과 적시 치료가 매우 중요한 희귀질환인 ATTR-CM 환자를 효과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높은 가치의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며 “심전도 데이터는 다양한 심장 관련 질환에 대한 단서로써 잠재적인 가능성이 높은 만큼 앞으로도 글로벌 제약사 및 의료기관과의 다양한 협업을 지속 도모해 의료 분야 인공지능의 가치를 높여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강석민 원장은 “치료 약제가 있는 ATTR-CM의 경우 조기에 진단하여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중요한데, 뷰노와의 협업이 이러한 치료 성공률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며 “이러한 협업이 다른 심혈관계 희귀 질환 연구로 확장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고 말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