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워크데이, ‘2022년 트렌드 및 2023년 예측’ 발표

워크데이는 2022년 주요 트렌드를 바탕으로 2023년 HR, IT 등의 영역에 대한 예측을 공개했다.

기업용 인사 및 재무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선도 기업인 워크데이(Workday)가 2022년 주요 트렌드를 바탕으로 2023년 HR, IT 등의 영역에 대한 예측을 11일 공개했다.

워크데이는 자사의 각 분야별 전문가들을 통해 2022년 트렌드 및 2023년 예측을 정리해 발표함으로써 주요 산업 분야의 경영진 및 협력업체들이 불확실성을 헤쳐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CHRO 부문(직원 경험, 스킬, 다양성)

“개념에서 실행 단계로 넘어가는 스킬 기반 인재 전략”
대퇴사(The Great Resignation), 조용한 퇴직(Quiet Quitting)과 같은 트렌드가 계속 직원 몰입과 적극적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인재 전쟁은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기업이 생산성을 높이고 경력 개발을 장려하는 인재 육성을 추진하면서 스킬 기반(skills-based) 인재 전략이 개념 정립에서 실행 단계로 전환되고 있다. 2023년에는 보다 많은 기업이 다양한 스킬을 연결시키는 기술에 의존해서 자사 인력이 보유한 모든 스킬을 활용하면서 인재 및 인력 확충, 미래의 인력 수요에 대한 보다 전략적이고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 결정을 추구할 것이다.

“최전방 관리자의 지원 및 유지가 2023년의 최대 관심사”
인재 유지는 기업이 항상 안고 있는 고민이지만 인플레이션과 노동력 부족, 팬데믹의 장기화가 최전방 관리자에게 너무 많은 부담을 주고 있다. 2023년부터 HR 리더는 (급여 및 인력 관리 등) 반복적 업무를 자동화하고, (근무 시간 교환 및 선호하는 업무 일정 지원 등으로) 유연성을 증대시키며, (일정 품질 및 생산성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서 이들 중요 인력의 고유한 요구와 선호도를 파악, 이들을 유지하는 방안에 집중할 것이다.

“내부자 채용: 사내 대이동”
2023년에도 여전히 부족한 노동력이 기업의 과제가 될 것이며 기업은 가장 확실한 가용 인재 파이프라인이라 할 수 있는 자사 직원들에게 눈을 돌릴 것이다. 변화하는 인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은 내부로 눈을 돌려 직원들의 스킬, 속성, 열망을 반영하는 사내 인재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해서 이들의 장점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면서 성장 기회를 제공하려 할 것이다.

“조직도의 재구성: 스킬에 주목하자”
기업이 인력 전반의 스킬을 파악하고 성장시키는데 집중한다면 직원 개개인을 사전에 정의되고 분류된 역할로 제한시키지 않고 보다 역동적인 비즈니스 니즈를 충족할 수 있다. 보고 체계가 아닌 스킬과 관심사를 기준으로 직원을 매칭시키면 조직은 보다 포용적이고 민첩하며 유연한 방식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스킬을 기준으로 팀을 구성하는 것부터 시작하면 언젠가는 업무를 사람 혹은 자동화된 스킬에 매칭시키는 경계 없는 마켓플레이스를 토대로 기업이 운영될 것이다.

“2023년 CHRO의 최우선과제: 직원 및 조직 건강의 접점”
팬데믹을 벗어나 불확실한 경제 환경을 헤쳐나갈 때 앞서나가는 기업은 민첩하고 회복력이 있으며 높은 성과를 내는 인력을 중심으로 프로그램과 정책을 개발할 것이다. 모든 CHRO가 의사 결정을 내릴 때 떠올리는 질문은, ‘직원들이 무엇을 원하는가’, ‘회사가 성과를 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가’, 그리고 ‘이 두 가지를 어떻게 정렬시킬 것인가’이다. 성공하는 기업은 직원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비즈니스 결과를 도출하는 이니셔티브에 투자해서 자사 인재로부터 최고의 역량을 끌어낼 것이다.

“직원들의 ‘조용한 사직’을 막을 방안”
‘조용한 사직(Quiet quitting)’은 직원 개인의 이슈만이 아니라 회사 차원의 보다 큰 이슈를 의미한다. 어떻게 직원들의 몰입도를 유지할 것인가? 직원들의 얘기를 듣고 즉각 대응해서 큰 산불이 될 수 있는 작은 불씨를 찾아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회사의 사명과 목적을 강조하는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런 근본적인 요소가 확립되면 고성과자를 유치하고 직원들이 업무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도록 영감을 줄 수 있다.

“간과해선 안 되는 중년 여성 인력”
중년 여성은 전세계적으로 근로 인력을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집단 중 하나이다. 그러나 사회적 공정성, 일터의 공정성이 강조되면서 기업은 이들에게 충분한 관심을 쏟지 못했고 부분적으로 대이별(The Great Breakup)에 이르는 요인이 됐다. 이 여성들은 (갱년기 등) 인생의 중요한 전환점을 맞으면서 원격 또는 하이브리드 근무 체제에서 일과 가정의 균형을 추구하고 있다. 이제 이런 중년 여성 인력을 유지하기 위해 어떻게 이들의 요구를 충족할지 기업이 고민하지 않는다면 회사의 큰 자산을 잃을 위험에 처해질 수 있다.
향후 일 년간 기업이 임원 레벨까지 포함하는 이런 여성 인력을 어떻게 지원하느냐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것이다.

“탈참여(Great Disengagement)에 대한 선제적 대응”
경기 위축 등의 단기적 이슈에 집중하고 싶은 기업이 많겠지만 이러한 접근은 나날이 심화되는 ‘직원들의 탈참여(Great Disengagement)’를 촉진하여 점점 많은 직원들을 업무에 소극적으로 만들 수 있다.
올 한해는 기업의 이런 역량을 시험대에 올릴 것이다. 기업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직원들의 변화하는 요구에 그 어느 때보다 귀 기울이고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 2023년에 앞서 나가는 기업은 인력에 대한 투자를 유지하면서 호경기든 불경기든 충성도 높고 몰입도 높은 직원들과 함께 증가하는 번아웃 리스크, 탈참여, 이탈을 극복할 것이다.

CIO 부문(AI, UX, IT)

“최고의 기술 인재 확보로 회복력 유지”
2023년 IT 리더는 최고의 인재를 유지하고 그들의 스킬 향상을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다. 오늘날의 기술 근로자는 새로운 스킬을 습득하려는 유연성을 갖고 신기술에 대한 숙련도를 높여 회사가 혁신하고 회복력을 높여 보다 빨리 적응하고 불확실성을 헤쳐나가도록 지원해야 한다. IT 리더는 보다 새로운 AI 기반 인력 최적화 솔루션을 통해 스킬 기반 인력 전략을 도입, 팀원들의 경력/스킬 개발 요구를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사내 이동을 장려할 수 있다. 이것이 궁극적으로 직원 유지와 몰입을 높이고 동시에 보다 민첩한 인력을 창출한다.

“설명 가능한 AI가 기업 사용자의 신뢰도 제고”
기업과 고용주가 어떻게 AI 및 머신러닝 기술을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따라서 기업은 직원 및 재무 데이터에 AI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투명성을 제공해야 한다. 설명 가능한 AI(Explainable AI)가 신뢰를 높여 기업의 AI 도입을 점차 증가시킬 것이다. 점점 많은 기술 제공업체들이 자사의 머신러닝 모델이 어떻게 결과물(예: 추천)과 예측을 도출하는지 공개할 것이고 이것이 개별 사용자 레벨까지 확장되어 기업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설명 가능성이 내재될 것이다.

“기술이 직원 경험에 미치는 영향력 증대”
기술이 모든 직원 접점에서 역할을 하면서 CIO는 궁극의 직원 경험을 창출할 수 있는 고유한 입지에 서게 됐다. 직원 경험을 개선하려면 원격, 재택, 하이브리드 근무 또는 접근성(장애 지원) 요구를 포함해서 모든 접점을 직원 입장에서의 효과라는 관점에서 들여다봐야 한다. 기술을 적절하게 조합하면 기술 플랫폼과 툴이 직원과 공조해서 모든 직원이 공평하게 또 쉽게 기여하도록 해준다. 기술 장벽을 없애면 긍정적 직원 경험을 위해 필요한 심리적 안전감도 커진다. 모든 팀원이 최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포용적이고 접근성 있는 기술을 구현하면 직원이 행복해지고 유지율이 높아지며 이것이 조직의 경쟁력이 된다.

“경기 침체기에 미래에 대비하는 기술에 투자”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기술에 대한 요구는 증가하고 있다. CIO는 현재 조직의 요구를 지원하는데 집중하면서 동시에 미래에 대비해야 한다. 단, 이것이 모든 새로운 앱과 소프트웨어를 구매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기술의 뼈대를 유지하는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는 동시에 미래를 위한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

“플랫폼과 앱의 통폐합으로 기술 최적화”
플랫폼과 앱, 기술 솔루션이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모든 선택은 다양한 앱과 플랫폼, 툴의 확산으로 이어지고 있다. 기업 전반적으로 중복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플랫폼 업체를 활용해서 발자국을 줄이고 애플리케이션 기반을 간소화하면 단일 플랫폼과 단일 보안 모델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일부 기술적 부채를 해소하고 동시에 기술의 전략적 가치를 높여 가장 중요한 비즈니스 목표를 뒷받침할 수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