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다크트레이스, AI 기반의 사전 예방적 보안 솔루션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 제품군 출시

다크트레이스가 잠재적 사이버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상시 가동하는 셀프 러닝 AI 기반의 사전 예방 솔루션인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 제품군을 발표했다.

자율 대응 사이버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기업 다크트레이스Darktrace는 10일, AI 기반의 사전 예방적 보안 솔루션인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 제품군을 발표했다.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는 사전 예방적 사이버 보안을 제공하기 위해 긴밀히 연결된 AI 제품군으로, 잠재적인 사이버 공격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도록 지원한다. 제품군은 CISO 및 보안 담당자가 AI를 활용해 레드팀 역할을 하면서, 공격자로부터 중요 시스템과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도록 모의 공격 시뮬레이션 테스팅을 실시하고, 중요 자산을 식별하며, 취약점 침투 경로를 테스트해 방어 체계를 강화한다.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의 공격 표면 관리(Attack Surface Management™ – ASM) 솔루션은 외부 환경에 노출된 조직의 모든 환경에 대한 독보적인 가시성을 제공하여 보안팀이 공격 발생전 위험을 사전에 식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지속적인 외부 공격 표면 모니터링으로 모든 자산에 대한 위험, 심각한 취약점, 외부 위협 등을 평가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섀도우 IT, 공급망 위험, 잠재적인 피싱 도메인, 취약점 및 구성 오류, 기술 인수 및 시스템 통합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사항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다크트레이스 탐지 + 대응(Darktrace DETECT + RESPOND)의 조사 결과를 전달해 중요 체크포인트에서 보안 민감도를 높여준다.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의 엔드-투-엔드(End-to-End™, E2E) 솔루션은 조직이 당면한 전략적 위험을 평가해 공격에 대비할 수 있게 만든다. 중요도가 높은 표적 요소 및 경로를 식별하고, 그 우선순위를 지정해 중요한 내부 시스템과 자산을 보호한다.
관련성이 가장 높고 최대 피해를 유발하는 조직 내 공격 경로를 실시간으로 매핑하고 모든 잠재적 공격 경로를 연중무휴 24시간 테스트하며 악성코드, 피싱, 스푸핑, 기타 일반 위협을 에뮬레이션하는 ‘가상 공격’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피싱에 노출되거나 취약 사용자를 식별해, IT 팀이 실제 데이터를 기반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조사 결과를 업데이트해 위험을 최소화하는 영역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는 다크트레이스 사이버 AI 루프(Darktrace Cyber AI Loop)의 일부로서, 동적으로 관련된 일련의 모든 사이버 위협들을 통합관리(orchestration)한다.

다크트레이스 탐지 + 대응 (Darktrace DETECT + RESPOND)과 함께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는 중요 취약점 및 공격 경로를 중심으로 방어 체계를 강화하는 대응 조치를 자율적으로 수행한다.

저마인 탄 슈 팅Germaine Tan Shu Ting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이버 위험 관리 부사장

한국을 방한한 다크트레이스의 저마인 탄 슈 팅Germaine Tan Shu Ting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이버 위험 관리 부사장은 “오늘날의 위협 환경에서 사이버 공격자들의 공격 방법은 점차 정교화되고 진화하고 있지만, 클라우드와 IoT의 확산, 모바일과 재택근무, 보안담당자의 부재로 인해 적절한 방어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라며 “최근 증가하고 있는 보안 수요에 발맞춰 다크트레이스는 AI를 통해 핵심 자산으로 이어지는 경로를 식별하여 사용자가 보다 원활히 방어할 수 있도록 설계된 ‘다크트레이스 프리벤트(Darktrace Prevent)’ 제품군을 출시했으며, 기업들이 취약점 경로를 테스트해 방어 체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크트레이스 코리아, 김기태 지사장

다크트레이스 코리아의 김기태 지사장은 “오늘날의 비즈니스 환경에서는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것을 넘어 조직의 디지털 인프라의 취약점을 식별하고 가장 중요한 디지털 자산에 대한 경로를 닫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다크트레이스는 새로운 사이버 위협에 맞서 핵심 자산을 방어하는 조직의 역량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다크트레이스 코리아는 탐지와 대응에서 방어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보안 포트폴리오를 구축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국내 고객들의 보안 요구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AI 기반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여 전방위적 보안 시스템 구축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수학자 및 박사, 정부 정보기관 출신 사이버 전문가들이 모여 2013년 설립한 다크트레이스는 사이버 보안 문제에 인공지능(AI)을 최초로 도입한 기업으로 비지도 머신 러닝을 활용해, 시그니처 기반의 레거시 시스템이 놓치는 사이버 위협을 탐지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은 내부자 공격에서 정부 주도 스파이 활동 등에 이르는 다양한 위협을 초기 단계에 식별할 수 있는 매우 강력한 기술로 평가된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