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유니티, LG전자와 ‘디지털 휴먼’ 및 ‘메타 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유니티가 LG전자와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 및 메타 홈(Meta Home)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실시간 3D 콘텐츠 제작 및 운영 플랫폼을 제공하는 유니티가 LG전자와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 및 메타 홈(Meta Home)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실시간 의사소통이 가능한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과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으로 실제 집을 똑같이 구현하는 ‘메타 홈(Meta Home)’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LG전자의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상황이해 기술력과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및 디지털 트윈, 디지털 휴먼 구현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발히 사용되고 있는 유니티 엔진이 접목, 더욱 사실적인 디지털 휴먼 구현을 위한 기술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은 풍부한 표정과 제스처를 가지고 있으며,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고객의 상황을 먼저 인지하고 실시간 대화를 통해 고객에게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필요한 가전을 제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왼쪽)와 김병훈 LG전자 CTO 부사장(오른쪽)이 ‘디지털 휴먼’ 및 ‘메타 홈’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

‘메타 홈(Meta Home)’은 고객의 집과 똑같은 모습의 가상 공간을 통해, 고객이 집 안의 가전제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한다. 또 현실에서 움직이기 힘든 가구나 제품들을 간단하게 이동, 배치해 볼 수도 있다. 이 공간은 다른 사람들과 제품 사용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로도 활용할 수 있다.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는 “이번 LG전자와의 업무 협약은 디지털 휴먼과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될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 홈(Meta Home) 개발에 함께하게 됐다는 점이 큰 의의”라며, “가전에 메타버스를 접목하는 새로운 시도에 유니티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술 및 자원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김병훈 부사장은 “LG전자의 사람과 공간에 대한 이해와 유니티의 그래픽 노하우가 만나 가상 공간에서도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휴먼’, ‘메타 홈’ 구현을 위한 기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유니티 – http://unity.com/kr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