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덱스터, 광고 VFX 전문 기업 ‘테이크어웨이(TAKEAWAY)’로 영역 확장

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 덱스터크레마가 지난 5월 중순 테이크어웨이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자회사 ㈜덱스터크레마의 광고 콘텐츠 영상 제작 기업 테이크어웨이 출범으로 광고 VFX 분야로 영역을 확장한다.

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 덱스터크레마는 지난 5월 중순 테이크어웨이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22일 밝혔다. 테이크어웨이는 광고 제작에 최적화된 시스템 운영을 기반으로 2D 합성, 2D CG, 3D CG, 디자인, DI(디지털 색보정)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광고 영상 제작 전문 포스트프로덕션 기업이다.

테이크어웨이는 보다 고품질의 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해 전문 프로듀서(PD)가 영상 기획 구성과 연출을 책임지는 PD-프로덕션(Production) 기능을 갖춤으로써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외 광고 시장의 트렌드에 대응함과 동시에 영상 기획 구성부터 최종 영상 결과물을 아우르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여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테이크어웨이의 출범에 발맞춰 자사의 기술 인프라를 결합해 버추얼 프로덕션 및 VR(가상현실)·AR(증강현실)·XR(확장현실)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 제작을 모색하는 등 상호 전략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강종익 대표는 “현재 광고 콘텐츠 업계에서도 제품에 몰입감을 더하는 VFX 기술력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테이크어웨이만의 광고 VFX에 전문화된 인적 자원과 덱스터스튜디오의 VFX 노하우와 기술력이 만나 양질의 콘텐츠 제작은 물론 업계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로 편입된 덱스터크레마는 10여 년간 국내 굴지 기업의 글로벌 광고 기획 및 통합 커뮤니케이션 대행으로 성장해온 종합광고대행사다. 덱스터스튜디오와는 자회사 편입 전부터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숏폼 커머셜 콘텐츠 공동 제작, 메타버스 기반 실감형 영상 공동 개발 및 투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온 바 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콘텐츠 기획부터 촬영, 제작, 후반 작업 전반을 ‘원스톱 시스템’으로 완성하는 올인원 종합 콘텐츠사로 지금까지 영화 ‘미스터 고’(2013),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백두산’(2019), ‘모가디슈’(2021) 등을 제작했다.

한편 덱스터스튜디오는 VR·AR·XR을 이용한 뉴미디어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앞선 4월부터 경주 미디어아트 전시 사업인 ‘프로젝트 계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첨단 전시기법을 활용한 실감형 미디어아트 콘텐츠 제작을 추진 중에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Facebooktwittermail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