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나 홀로 집에>의 이야기가 펼쳐진 진짜 집에서 머물 수 있다!

에어비앤비가 크리스마스, 연말하면 떠오르는 대표 영화 <'나홀로 집에'> 속 맥칼리스터 저택에서 1박 2일 간 머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이면 항상 생각나는 대표 영화 중 하나인 <나 홀로 집에> 팬들에게 이번 연말, 영화 속의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기회가 열린다. 주인공 케빈의 큰 형인 버즈가 에어비앤비 호스트로 나서 맥칼리스터 가족들이 여행을 떠나 비어 있는 미국 시카고의 집에서 4명의 게스트를 맞이한다.

현재 디즈니+에서 스트리밍 되고 있는 영화, <홈 스위트 홈 얼론(Home Sweet Home Alone)>의 개봉에 이어 실물로 등장한 이 에어비앤비 숙소는 게스트들에게 잊지 못할 연말의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다.

버즈는 오는 12월 12일 최대 4명의 게스트에게 미화 25달러(세금 및 수수료 별도)에 맥칼리스터 저택에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그는 “이번 연말에 피자를 포함한 우리집을 공유할 수 있게 돼 정말 행복하다”며 “이번에는 내 타란튤라 ‘액슬’을 풀어놓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게스트는 <나홀로 집에> 속 시그니처 포즈인 애프터 쉐이브 로션을 바르고 거울 앞에서 소리를 지르는 장면을 재현해보거나 버즈가 키우는 타란튤라를 구경할 수 있으며, 레고 <나홀로 집에> 세트를 조립해 볼 수 있다. 반짝이는 전구와 잘 손질된 나무가 만드는 아늑한 집에서 <홈 스위트 홈 얼론>을 감상하며 연말 감성을 즐길 수 있다. 물론 여러 부비 트랩(설정일뿐!)을 구경하는 재미도 빼놓지 않았다.

또, 연말을 맞아 에어비앤비는 맥칼리스터 집에서의 첫 숙박을 기념해 시카고의 라 라비다(La Rabida) 어린이 병원에 한 차례 기부를 할 예정이다.

이번 숙박은 에어비앤비 <나홀로 집에> 사이트(airbnb.com/homealone)에서 12월 7일(화) 오후 1시(미국 중부시간 기준, 한국시간 8일 새벽 4시)부터 예약할 수 있으며 참가하는 게스트는 현지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엄격하게 준수해야 한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Facebooktwittermail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Most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