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엔비디아, 레노버와 VM웨어 몬트레이 프로젝트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 협력

엔비디아가 몬트레이 프로젝트(Project Monterey)를 지원하는 엔비디아의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위해 레노버(Lenovo)와 협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엔비디아 블루필드 DPU의 보안성 및 성능으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공지능(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는 몬트레이 프로젝트(Project Monterey)를 지원하는 엔비디아의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위해 레노버(Lenovo)와 협력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엔비디아 블루필드(BlueField) 데이터처리장치(DPU)의 보안성 및 성능으로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를 현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엔비디아와 레노버가 몬트레이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위해 협력한다

VM월드 2020(VMworld 2020)에서 VM웨어(VMWare), 엔비디아 및 생태계 파트너가 발표한 몬트레이 프로젝트는 엔비디아 블루필드 DPU를 포함한 최신 네트워킹 기술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의 성능, 관리기능, 보안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AI 및 가속 컴퓨팅을 위해 구축된 블루필드 DPU는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를 오프로드, 가속화, 격리하여 모든 규모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다.

엔비디아, 레노버, VM웨어는 AI 및 머신러닝과 같은 최신 워크로드를 처리하기 위해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및 엣지 아키텍처를 소프트웨어 정의 및 하드웨어 가속화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들은 레노버 씽크애자일 VX(ThinkAgile VX) 및 씽크시스템 레디-노드(ThinkSystem Ready-Nodes)를 비롯한 블루필드 기반 서버에 의해 가속화된 VM웨어 지원 사전구성(preconfigure) 클러스터를 활용할 수 있다.

엔비디아의 엔터프라이즈 및 엣지 컴퓨팅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 저스틴 보이타노Justin Boitano는 “AI는 데이터센터를 변화시키고 있으며, 새로운 워크로드 및 아키텍처에 대한 수요를 창출하고 있다. 몬트레이 프로젝트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위한 레노버와의 파트너십은 기업들이 보안 및 성능 문제를 해결하면서, AI의 혁신적인 이점을 수용하기 위한 핵심 과정이다”고 말했다.

레노버 ISG의 서버,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정의 솔루션 담당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인 캄란 아미니Kamran Amini는 “몬트레이 프로젝트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에 대한 레노버와 엔비디아의 협업은 고급 DPU 기반 데이터센터 아키텍처로의 근본적인 솔루션 전환을 가능케 할 것”이라며 “엔비디아 블루필드 DPU는 소프트웨어 정의 및 하드웨어 가속 데이터센터에 대한 향상된 성능과 보안성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에 대한 등록은 https://www.nvidia.com/en-us/networking/project-monterey/에서 등록 가능하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