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넷플릭스, 덱스터스튜디오 자회사 라이브톤과 후반작업 협력 강화 위한 장기 파트너십 발표

넷플릭스는 덱스터스튜디오, 라이브톤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넷플릭스는 덱스터스튜디오, 라이브톤과 함께 향후 2년간 협력하며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한 파트너십 체결을 밝혔다. 시각전문효과 스튜디오인 덱스터스튜디오는 넷플릭스 콘텐츠 제작 시 색 보정을 담당하는 등 후반 작업에서 협력하며 자회사인 라이브톤도 콘텐츠 제작 후반 사운드 디자인과 믹싱을 맡게 된다.

덱스터스튜디오와 라이브톤은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킹덤>, <승리호>, <보건교사 안은영>, <사냥의 시간> 등 넷플릭스 시리즈 및 영화 제작의 후반작업을 담당하며 한층 더 높은 수준의 한국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넷플릭스는 덱스터스튜디오의 색 보정을 담당하는 DI 사업부 및 사운드 믹싱을 담당하는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과의 후반작업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넷플릭스 하정수 포스트 프로덕션 디렉터는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한국 콘텐츠가 세계에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것은, 각 분야의 뛰어난 전문성을 갖춘 국내 파트너사와 디테일한 부분까지 함께하며 완성도에 집중하기 때문이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 창작자와의 협력을 확대해 한국 콘텐츠의 세계적인 흥행과 국내 창작 생태계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지난해 11월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의 제작자들과 함께 콘텐츠 관련 전공 대학생 및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콘텐츠 제작의 후반작업을 조명하는 웨비나를 서울 오피스에서 진행했다. 또한 국내 창작자 및 할리우드 업계 전문가들과 함께 최신 편집 워크플로우와 효율적인 편집 프로세스를 공유하는 웨비나 역시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올해 6월에는 감독, 편집자 및 사운드 디자이너들을 위한 40여 개의 편집실을 갖춘 후반 작업 전문 스튜디오를 전 세계 최초로 인도 뭄바이에 설립할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넷플릭스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약 7700억원을 투자해 80편쯤의 한국 콘텐츠를 넷플릭스 시리즈와 영화로 선보였다. 올해는 5500억원을 투자해 액션과 스릴러, 시트콤 등 다수 분야에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