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덱스터스튜디오, 김용화 감독 ‘더 문’ VFX 제작…우주 신화 이어간다

덱스터스튜디오의 김용화 감독이 영화 ‘더 문'(가제)을 통해 유랑지구, 승리호에 이어 한국형 우주신화 영화계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주)덱스터스튜디오가 김용화 감독과 손잡고 새로운 우주 구현에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는 20일 “영화 ‘더 문’(가제) VFX 콘텐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수주 금액은 총 60억원”이라고 밝혔다.

‘더 문’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남자와 그를 무사 귀환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 이야기를 담은 SF물이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쌍천만’ 신화를 일군 김용화 감독의 차기작으로 배우 설경구, 도경수(엑소 디오), 김희애가 출연한다.

그간 영화 ‘유랑지구’(2019), ‘승리호’(2021) 등을 통해 상상 속 우주를 VFX로 재현해온 덱스터스튜디오는 자사만의 기술 노하우를 토대로 또 한 번 사실적이고 압도적인 우주를 구현해낼 예정이다. 아울러 경기도 파주에 구축 중인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는 차세대 실감형 콘텐츠 제작 시스템으로 시간, 비용 절감은 물론 후반 작업의 완성도까지 높일 수 있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앞서 다수 작품을 통해 난이도 높은 우주 시퀀스 VFX 작업을 소화하며 우리만의 기술력을 다져왔다”며 “‘더 문’에서는 한 층 더 진화한 덱스터의 VFX 기술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 문’은 상반기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