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엘코퍼레이션, 폼랩社 ‘퓨즈1’ 국내 단독 공급

3D 프린팅 전문 기업 엘코퍼레이션이 폼랩社의 새로운 SLS 방식의 저비용/콤팩트 ‘퓨즈1’을 국내 폼랩 파트너사 가운데 유일하게 단독으로 공급하게 됐다.

엘코퍼레이션이 글로벌 3D 프린터 기업인 폼랩(Formlabs)사의 새로운 저비용-콤팩트 3D 프린터인 ‘퓨즈1(Fuse1)’을 국내에 단독 공급한다. 3D프린터 전문기업 엘코퍼레이션은 폼랩사와 공급 계약을 맺고, 폼랩의 신형 SLS(Selective Laser Sintering, 선택적 레이저 소결 기술) 방식 3D 프린터인 ‘퓨즈1’을 이달 중 국내에 론칭한다고 밝혔다.

‘퓨즈1’은 국내 폼랩 파트너사 가운데 유일하게 엘코퍼레이션에서 독점 공개하게 되는 3D 프린터로, 특히 폼랩이 개발한 나일론 소재인 ‘나일론12파우더’를 사용해 다양한 3D 조형물을 생산할 수 있어 여러 산업 분야에 응용할 수 있다.
예로 ‘퓨즈1’을 활용하면 엔지니어링 분야에서는 최초의 콘셉트 설계에서부터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완제품 제조에 이르기까지 제품 개발 전체 프로세스를 관리할 수 있다.

제조 분야에서는 맞춤형 자동차 또는 오토바이 부품, 해양용 장비를 비롯해 다양한 맞춤형 제품이나 교체부품 등을 생산할 수 있다. 또한 의료분야에서는 의료기기 시제품에서부터 의족, 정형외과용 손/발 교정기, 수술모형이나 도구 등 즉시 사용할 수 있는 환자별 의료기기를 제조할 수 있다.

퓨즈1 소재인 나일론12파우더

‘퓨즈1’은 폼랩사가 수개월에 걸쳐 엄격한 테스트를 거친 뒤 상용화한 3D 프린터로, 엔지니어링/제조/의료 등 각 산업 분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소재 가운데 하나인 나일론을 사용하기 때문에 활용도는 무궁무진하다. 특히 ‘퓨즈1’의 소재로 사용하기 위해 특별히 개발된 ‘나일론12파우더’는 강도, 유연성, 디테일을 모두 갖추고 있어 복잡한 제품의 기능성 프로토타입과 최종 제품 모두를 위한 높은 성능을 만족시켜주는 소재다.

(좌)-퓨즈1, (우)-퓨즈 시프트(Fuse Shift)

뿐만 아니라 ‘퓨즈1’은 파우더를 재활용해 작업 흐름을 효율적이고도 경제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해준다. 사용한 파우더와 새 파우더를 자동으로 분사 및 혼합해 폐기물을 줄여준다. 폼랩사는 제품 테스트 결과 최대 70%의 파우더를 재활용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퓨즈1’은 685×645×1065㎜의 크기이며 ‘퓨즈1’으로 생산할 수 있는 생산물의 크기는 165×165×300㎜(너비×깊이×높이)다.

퓨즈1 출력물 후처리 모습

‘퓨즈1’을 국내에 단독 공급하는 엘코퍼레이션은 13일부터 프리오더(사전주문) 방식으로 국내 기업과 개인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임준환 엘코퍼레이션 대표이사는 “퓨즈1은 데스크톱 SLA 방식의 3D 프린터 세계 1위 업체인 폼랩에서 제작한 첫 SLS 방식 3D 프린터”라며 “비용대비 성능이 우수하고 크기가 컴팩트해 설치 부담없이 다양한 시제품이나 정식 제조물을 즉석에서 생산할 수 있어 개인용으로 뿐만 아니라 기업용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G기사 취재 및 관련 보도 요청! - 담당자

그리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