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인스피언,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으로 선정

인스피언이 정부의 ‘2021년 중소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지원(바우처)사업’에서 서비스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전자문서교환(EDI) 서비스를 중소기업들에 저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기업들도 인스피언의 ‘Cloud EDI 서비스’를 비용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빅데이터 기반 보안솔루션 업체 인스피언은 최근 정부의 ‘2021년 중소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지원(바우처)사업’에서 서비스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전자문서교환(EDI) 서비스를 중소 기업들에 저비용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국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지원을 통해 디지털 전환(DT) 촉진 등 국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정부 프로젝트다. 중소기업들은 이 사업에 수요기업으로 신청한 뒤 바우처를 통해 20%의 자부담금만 내면 정부로부터 최대 155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받으려면 4월 16일까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kr)의 사업공고 “2021년 중소기업 클라우드서비스 이용지원(바우처) 사업 재공고(수요기업)” 게시글을 참고하여 신청하면 된다.

인스피언이 제공하는 ‘Cloud EDI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EDI(전자문서교환)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국내기업과 해외기업 간의 EDI, 국내 유통사와의 EDI 연계 등 기업 간 이루어지는 각종 업무의 수발주, 정산, 물류 프로세스 자동화 등에 활용된다. 특히 인스피언의 ‘Cloud EDI 서비스’는 수입사, 유통사, 물류사 및 부품사 등 다양한 기업과 연계하는 전자문서교환 서비스 구축에 용이하다.

실제로 인스피언의 ‘Cloud EDI 서비스’를 도입한 기존 기업들 사례를 살펴보면, 서비스 이용 기업들은 인적 실수나 업무 공백을 줄이고 고객사와의 주문 수발주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시스템에 반영하고 있다. 제조사가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업체에 재고 확인이나 주문 확인 등의 업무를 처리할 때 실시간으로 전산시스템에 데이터를 반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스피언의 ‘Cloud EDI 서비스’는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기업들이 직접 직원을 고용하거나 비용을 들여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아도 된다. 하드웨어(HW)나 소프트웨어(SW)를 구매할 필요가 없고 초기대응 및 구축 기간이 자체 EDI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보다 대폭 단축되는 효과도 있다.

보안성과 안전성도 우수하다. ‘Cloud EDI 서비스’는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구동되기 때문에 시스템을 자체 구축할 때보다 부하에 따라 유연하게 시스템 자원을 탄력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로드밸런서를 통하여 시스템 부하가 분산되며 HTTP/S 및 다양한 보안 프로토콜과 암호화가 적용돼 기업 안팎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이슈를 확실하게 제어할 수 있다.

최정규 인스피언 대표이사는 “그 동안 국내 중소기업들은 비용부담과 정보인력부재 등으로 디지털전환이란 글로벌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했으나, 이번에 정부가 국내 중소기업들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추진해 국내 산업 전반의 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스피언은 정부 방침에 따라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의 EDI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