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유니티 제작 애니메이션 와인드업(Windup),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경쟁부문 선정

유니티 데모 제작팀이 직접 제작한 애니메이션 ‘와인드업(Windup)’이 오는 10월 개최되는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경쟁부문에 선정됐다.

글로벌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 제작 선도 기업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유니티 데모 제작팀의 애니메이션 ‘와인드업Windup’이 오는 10월 개최되는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 단편 경쟁부문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22회를 맞는 BIAF는 한국 최초의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다. 단편 부문 대상작에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출품 자격을 부여하며, 올해는 10월 23일부터 10월 27일까지 5일간 개최된다.

유니티 데모 제작팀이 직접 제작한 ‘와인드업’은 혼수상태로 침대에 누워 있는 딸과 연결되어 있기를 바라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장이빙Yibing Jiang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와 픽사 스튜디오 애니메이터 출신인 장이빙 감독은 자주 아픈 딸을 둔 자신의 부모님을 생각하며 이 영화를 제작했으며 ‘와인드업’을 통해 인생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고자 했다.

특히 이번 BIAF에서 아시아 국가 최초 공개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와인드업은 전 세계 8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거의 모든 제작이 각자의 자택에서 원격으로 이루어졌으며 특히 유니티 엔진을 활용하여 특별한 장비 없이 일반적인 CG 아티스트들이 보유한 일반적인 데스크탑만으로 작업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원격 협업은 실시간 렌더링이 이루어져야 가능한 작업으로 유니티가 제공하는 실시간 워크플로는 보다 빠른 작업을 가능하게 해주고 유니티의 유연한 플랫폼을 통해 좀 더 자유로운 환경에서 동료들과 원격으로 결과물을 공유하고 빠르게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콘텐츠 수정이 가능하다. 와인드업은 이러한 유니티의 기술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실시간 제작으로 완성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에서 요구하는 고화질 그래픽도 유니티를 활용해 생생하게 구현해냈다. 고해상도 렌더 파이프라인(HDRP)과 셰이더 그래프 기능을 통해 패브릭과 머리카락 등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고, VFX 그래프를 활용하여 서리와 떠다니는 먼지를 사실적으로 구현했다.

유니티 데모 제작팀의 장이빙 감독은 “BIAF를 통해 ‘와인드업’이 국내 관객들과 만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하고 “실시간 렌더링 등 유니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애니메이션을 구현할 수 있었고, 이는 M&E(Media & Entertainment) 분야에서의 유니티의 가능성을 다시한번 입증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와인드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s://unity.com/kr/demos/windup) 및 아래 티저 영상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유니티는 인기 애니메이션 기반으로 2019년 실사화된 영화 ‘라이온킹’, 유니티가 해당 작품으로 기술공학 에미상을 수상한 ‘베이맥스 드림즈’,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핑크퐁’ 관련 영상 등의 다양한 영상 작품의 제작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