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덱스터스튜디오, 미국 MPSE 골든 릴 어워드 사운드 편집 기술상 수상, 세계적으로 인정

덱스터스튜디오가 미국 MPSE가 개최한 골든 릴 어워드에서 비영어권 사운드 편집 기술상을 수상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VFX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주)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 라이브톤이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MPSE가 개최한 67번째 골든 릴 어워드에서 비영어권 사운드 편집 기술상을 수상하였다.

MPSE 골든 릴 어워드(MPSE Golden Reel Awards)는 미국 음향 편집 기사 조합(Motion Picture Sound Editors)에서 개최하는 권위있는 음향 시상식으로, 장편영화 음향 편집 부문에 있어서 매년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여 수상작을 발표한다.

지난 19일 미국 LA에서 개최된 67번째 골든 릴 어워드에서는 영화 <포드 V 페라리>, <1917> 등에 이어 비영어권 작품으로 <기생충>이 뛰어난 사운드 편집 기술로 선정되었고, 이를 담당한 라이브톤의 최태영 대표이사, 강혜영 실장 등 이를 수상하게 되었다. 이미 많이 알려져 있는 VFX 이외에도 DI 및 이번에 수상한 사운드까지 후반 제작에 관련한 덱스터스튜디오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쾌거로 아시아를 뛰어 넘어 전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되었다.

덱스터스튜디오 관계자는 지난 시그라프 아시아 논문 발표에 이어 이번 수상을 통해 글로벌적으로 덱스터스튜디오의 후반 제작 기술력에 대하여 인정받고 있으며, 이를 더욱 강화해 세계적인 인정을 넘어, 다양한 작품과 시장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