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ServiceNow, 한국 시장 진출 발표

더 나은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디지털 워크플로우 선도기업인 ServiceNow(NYSE: NOW)가 한국 시장 진출을 발표했다.

ServiceNow는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과 솔루션을 갖춘 Now Platform®을 통해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직원과 기업의 생산성과 경험을 제고한다. 2004년 설립 이래 전 세계에 1만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포춘 500대 기업의 75%에 포함된 전세계 5,400여개 기업 고객의 업무 경험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 데이비드 슈나이더, 서비스나우 글로벌 고객 운영 총괄 사장

한국은 소비자 가전에서 완성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업계 선도 기업을 보유한 기술적으로 가장 발전된 국가 중 하나로, ServiceNow는 한국에 투자와 성장을 도모하며, Now Platform을 통해 다양한 분야 및 모든 규모의 기업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서비스나우의 지능적이고 직관적인 클라우드 플랫폼인 Now Platform은 기업들의 IT, 직원 및 고객 워크플로우를 디지털화하도록 돕는다.

서비스나우의 국내 투자 및 성장 계획

ServiceNow는 이번 달에 국내에 첫 번째 사무실을 개소했으며, 국내 세일즈팀을 구성해 한국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2020년 상반기에는 한국 데이터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고객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돕고, 다양한 분야의 국내 기업들이 반복적인 업무를 줄여 보다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 미치 영, 서비스나우 수석 부사장

미치 영Mitch Young ServiceNow APJ 수석 부사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국가 중 하나인 한국에서 기업의 업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솔루션에 대한 요구 사항이 높아지고 있다”며, “ServiceNow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을 시작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생산성을 높이고 향상된 경험을 제공하는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보다 효율적인 업무 위해 자동화 요구

2020년에는 주 52시간 근무제가 더 많은 기업으로 확대 적용됨에 따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에 보다 효율적이고 창의적이며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고 있다. ServiceNow는 현재 탄탄한 현지 팀을 구축 중이며, 이를 통해 국내 고객이 일상 업무에서 반복 작업 및 수작업을 없앨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ServiceNow가 국내에서 올해 10월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50% 이상의 한국 근로자들은 워크플로우 자동화를 통해 보다 ‘간소화된 업무 프로세스’와 ‘효율성 강화’를 희망했다. 응답자들은 전반적으로 가장 수작업이 많은 업무인 HR관련 데이터 접근, 신입 사원 온보딩 절차, 직원 평가, 회의실 예약 또는 사무용품 주문과 같은 부문의 업무 자동화를 촉구했다.

▲ 서비스나우와 파트너 LG CNS의 관계자(왼쪽부터 김영섭 사장 외 2인) 단체사진

IT 종사자 중 62%에 달하는 응답자는 소프트웨어 설치, 인보이스, 출장 예약, 인보이스 추적 등과 같은 정형화된 업무의 프로세스가 간소화되기를 바란다고 응답했다. ServiceNow가 한국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함에 따라 LG CNS를 포함한 다양한 국내 파트너들과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LG CNS는 “ServiceNow와 협력해 클라우드 기반 위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한국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할 것” 이라 소감을 밝혔다.

※ 서비스 나우 – http://www.servicenow.com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