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ATCREATIVE - CG Magazine

인텔, 시그라프에서 1000배 향상된 성능의 엑사스케일-급 콘텐츠 제작을 위한 비전 발표

인텔은 시그라프 2019에서 열린 인텔 크리에이트 행사 개회식에서 ‘엑사스케일 컴퓨팅 비전’에 대해 발표하며 차세대 하드웨어 아키텍처 및 소프트웨어 개발 툴에 대한 심층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1000배 성능 향상이라는 다년간의 목표에 의해 가속화 될 예정임을 밝혔다.

인텔은 시그라프 2019(SIGGRAPH 2019)에서 열린 인텔 크리에이트Intel CREATE 행사 개회식에서 자사의 6개 기술 축 기반 엑사스케일 컴퓨팅의 비전이 어떻게 영화 및 콘텐츠 제작에 극적인 발전을 구현하는 토대가 되는지 발표했다.

이러한 발전은 차세대 하드웨어 아키텍처 및 소프트웨어 개발 툴에 대한 심층적인 투자를 기반으로 1000배 성능 향상이라는 다년간의 목표에 의해 가속화 될 예정이다.

인텔 아키텍처, 소프트웨어 및 그래픽 부문 수석 아키텍처 겸 수석 부사장인 라자 코두리Raja M. Koduri는 “인텔은 모두가 엑사스케일 컴퓨팅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업계를 이끌고 크리에이터들이 시각적으로 풍부하고 몰입감 넘치는 스토리텔링의 경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미래의 기회에 깊은 열정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 팀은 향후 수년내에 1000배의 성능 향상 목표를 추구하도록 도전해왔다”고 말했다.

곧 출시를 앞둔 인텔의 엑사스케일-급 GPU와 인텔의 포괄적인 oneAPI 렌더링 툴킷 (이전 인텔 렌더링 프레임워크Intel Rendering Framework) 로드맵이 이러한 투자의 두 가지 예가 된다.

또한,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2nd Gen Intel Xeon Scalable processors)와 결합한 인텔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Intel Optane DC persistent memory)와 같은 메모리 기술의 혁신은 콘텐츠 제작자에게 더욱 높은 수준의 컴퓨팅 성능을 제공한다. 이 분야에서의 인텔의 접근방식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업계와의 협업이며, 인텔은 업계 선두주자들, 학계 연구원들, 기술 혁신가들과 협업하고 있다. 이러한 관계를 통해 오늘날 타협 없는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워크플로우를 개발할 수 있으며 엑사스케일 컴퓨팅을 보장해 미래의 시각적 경험에 대비할 수 있다.

엑사스케일 컴퓨팅은 빠른 고품질의 렌더링, 물리적인 시뮬레이션 및 AI 기반 워크플로우에 대한 새로운 기회를 열어 스튜디오에서의 창작 가능성을 확대한다.

인텔의 수석 부사장 겸 실리콘 엔지니어링 그룹의 총괄 매니저인 짐 켈러Jim Keller는 “무어의 법칙만이 진정한 크리에이터의 꿈을 충족시키는 컴퓨팅을 구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복잡한 시나리오에서 데이터를 이동, 저장 및 처리하기 위해서는 CPU 및 GPU 아키텍처, 메모리, I/O 및 이를 아티스트들과 연결할 소프트웨어 등 컴퓨팅 스펙트럼 전반의 진전이 필요하다.

인텔 어드밴스드 렌더링 및 비쥬얼라이제이션 팀의 시니어 프린서플 엔지니어 겸 시니어 디렉터인 짐 제퍼스Jim Jeffers는 “엑사스케일 컴퓨팅과 콘텐츠 제작 사이에는 강력한 상호 의존성과 기회가 존재한다. 인텔은 해당 분야를 발전시켜 공유하고 양 영역에 상호 이익을 전할 수 있다”며, “oneAPI와 같은 소프트웨어 이니셔티브에 대한 투자와 첨단 알고리즘 연구 및 개발은 ‘트랜지스터를 남기지 않는 것’을 실행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라고 밝혔다.

인텔 oneAPI 렌더링 툴킷Intel oneAPI Rendering Toolkit은 인하우스 및 개별 소프트웨어 벤더(ISV)에서 개발한 100여개의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되며, 거의 모든 크기의 데이터에 대해 효율적인 고품질 렌더링 구현을 지원하는 고도로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 세트다. 인텔은 2019년 말까지 새롭게 출시 예정인 것들을 포함한 인텔 oneAPI 렌더링 툴킷의 로드맵을 공개했다.

◆ 금주 출시
▶ 인텔 엠브리(Intel Embree) v3.6은 고성능 레이-트레이싱(ray-tracing) 커널의 가장 최신 버전이다.
▶ 인텔 오픈 이미지 디노이즈(Intel Open Image Denoise) v1.0은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사용해 최고 품질 이미지를 제공하고 레이-트레이싱 애플리케이션의 렌더링 시간을 단축시킨다.

◆ 4분기 출시
▶ 인텔 OSPRay v2.0은 오픈소스, 스케일러블 레이-트레이싱 엔진으로, 인텔 오픈 이미지 디노이즈(Intel Open Image Denoise) v1.0을 통합시킬 예정이다.
▶ 볼륨 렌더링을 위한 인텔 오픈 볼륨 커널 라이브러리(Intel Open Volume Kernel Library)

인텔은 이와 관련해 업계 리더들은 인텔 제품과 기술을 활용해 콘텐츠 제작 가능성을 향상시킨 사례를 공개했다.

▲ 픽사Pixar의 렌더맨Renderman은 AVX-512와 같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SIMD 벡터 명령어를 활용해 오픈 쉐이딩 언어Open Shading Language를 2배 가속화했다. 픽사는 렌더맨 xPU 연구 및 개발을 인텔 Xe 아키텍처 GPU로 확장해 ‘어떠한 트랜지스터도 남기지 않는다’는 oneAPI 소프트웨어 개념을 활용할 예정이다.

▲ HP는 인텔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를 사용해 콘텐츠 제작 애플리케이션에서 느리고 방해되는 수동 및 자동 저장의 필요성을 제거하는 방법을 보여주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및 시스템 전환 시 퍼시스턴트 메모리를 활용하여 작업 내역을 보존하고 크리에이터가 신속하게 재개 할 수 있는 방법을 보여주었다.

▲ 디스커버리Discovery는 인텔과 새로운 협력으로 올 가을 출시될 과학 교육 디지털 시리즈를 발표했으며, 인텔 oneAPI 렌더링 툴킷을 사용하여 뛰어나고 높은 성능의 시각화 지원으로 보다 나은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 맥슨Maxon은 인텔 엠브리와 인텔 오픈 이미지 디노이즈가 시네마4D R21에서 어떻게 더 빠른 렌더링 시간을 구현하는지 공개했고 미래 CPU와 GPU 기술에서 인텔과의 전문적인 기술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 블루스카이 스튜디오BlueSky Studios는 대규모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다중-TB 렌더링 작업 같이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업무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제작자의 작업 방식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선보였다.

▲ 오토이Otoy는 옥테인 렌더Octane Render에서 진행 중인 벌칸Vulkan API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사용 가능한 최상의 하드웨어를 활용하기 위해 업계 기준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

Follow us

Don't be shy, get in touch. We love meeting interesting people and making new fri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