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엔비디아·KISTI·연세대, ‘GPU 해커톤 2019’ 성료

엔비디아는 연세대학교 AI 사업단과 KISTI, 오크리지 국립연구소와 함께 GPU 해커톤 2019를 성황리에 진행했다

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가 지난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ORNL), 그리고 연세대학교 AI 사업단과 공동 개최한 ‘GPU 해커톤 2019’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KISTI, 오크리지 국립연구소, 연세대학교가 공동 주최한 ‘GPU 해커톤 2019’ 중 단체 사진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인 해커톤Hackathon은 개발자들이 오랜 시간 동안 프로그래밍을 통해 실용적인 결과물을 만드는 대회다. 이번 GPU 해커톤 2019 참가자들은 KISTI에서 제공하는 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의 보조시스템인 GPU 클러스터KAT를 이용해 직접 사용하거나 개발중인 프로그램의 프로그래밍 성능 최적화 및 가속화를 연구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엔비디아, KISTI 및 ORNL 슈퍼컴퓨팅 센터에서 온 국내외 전문가 15명이 각 팀에 2명씩 멘토로 배정돼 참가자들과 함께 연구문제를 해결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최적화된 프로그래밍을 전문가 앞에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문가들은 참가자들의 발표를 바탕으로 프로그램의 성능과 향후 방향성에 대해 조언했다. 그 중에서도, 서울대와 숙명여대의 공학도 및 자연과학도 등으로 구성된 ‘DCSLab’ 팀은 딥 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적은 예산으로 충분한 실험을 할 수 있는 우주파형 계산 프로그래밍에 대해 발표했다. 이를 본 기업관계자는 ‘DCSLab’ 팀의 프로그래밍 기술의 강점을 높이 사 협업을 제안했으며, 양측은 향후 미팅을 통해 협업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참가자들이 멘토와 함께 연구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이 외에도, ‘FVCOMik’ 팀은 해양예보를 위한 상황예측모델에 대해 발표하며, 정확하고 빠른 해양예보를 제공하기 위해 GPU 병렬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인천 앞 바다 상황예측모델을 제시했다. 또한, ‘팀울산’은 배, 비행기, 자동차 운행시 공기와 물의 저항을 예측하는 프로그램을 최적화했다. 로봇 연구자들로 구성된 ‘ELSA’ 팀은 로봇이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영상의 물체들을 빠르게 인식해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딥 러닝 관련 프로그래밍에 대해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이번 해커톤을 통해 새로운 프로그램의 가능성을 테스트하는 동시에 시스템 성능을 개선해 기쁘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KISTI 과학데이터스쿨 안부영 센터장은 “국내외 최고의 GPU 전문가들과 함께한 이번 해커톤에서 참가자들은 가져온 코드를 최적화 및 병렬화하여 최고의 퍼포먼스를 냈다”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참가자들이 종사하는 분야에서 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문가들과 함께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실용적인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는 ‘GPU 해커톤 2019’는 호주, 독일, 미국 등 10개 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