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마이크로소프트,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위한 ‘산업용 IoT 플랫폼’ 발표

마이크로소프트는 23일부터 27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산업박람회인 ‘하노버 메세 2018Hannover Messe 2018’에서 최신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실제 제조업 현장에서 바로 적용이 가능한 사물인터넷IoT과 제조 현장 시나리오에 특화된 산업용 IoT 플랫폼(IIoT, Industrial IoT)으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했다. 더불어  파트너사들과 함께 불과 5년 전만 하더라도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밸류체인과 서비스를 최신 IoT 기술을 바탕으로 구현한 30여 개 고객사의 실사례도 소개했다.

이번 발표된 산업용 IoT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제조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능케 하는 다음의 다양한 솔루션으로 바로 적용 가능하도록 지원된다. ▲기업 자산의 손쉬운 활용을 지원하는 ‘커넥티드 팩토리용 자동 연결 서비스 (Automatic Discovery Service for Connected Factory)’, ▲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 및 운영하는 ‘애저 IoT 허브 및 애저 스택 디바이스 매니지먼트Azure IoT Hub and Device Management on Azure Stack’ , ▲ 비즈니스 맞춤형 IoT 플랫폼을 위한 강력한 보안 기능을 갖춘 최초의 통합 IoT 플랫폼인 ‘애저 스피어Azure Sphere’, ▲ 대규모 데이터의 저장과 아카이빙의 비용을 현격하게 줄여주는 ‘애저 타임 시리즈 인사이트Azure Time Series Insights’ 등이다.

IDC에 따르면, 2020년까지 공장 현장 근로자의 60%가 로봇 공학, 3D 프링팅, 인공지능 및 혼합 현실과 같은 자동화를 가능하게 하는 다양한 기술과 함께 근무할 것이라고 한다.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와 홀로렌즈,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다양한 고객 사례를 소개했다.

스위스 식품처리기업 뷸러Bühler AG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광학 분류 시스템인 루모비전LumoVision을 선보였다. 정확하게 곡물을 분류할 수 있는 루모비전은 기존 방식으로는 50%에 불과했던 오염 곡물 제거율을 90%까지 끌어올림으로써 생산 비용과 자원 낭비 절감은 물론이고, 환경에 끼치는 영향까지 최소화했다.

토요타 그룹 계열사의 TMHE-Toyota Material Handling Europe-는 마이크로소프트 인공지능, 혼합현실Mixed Reality-MR 및 애저를 도입해 사람 간의 협업뿐 아니라, 현장에서 사람과 기계가 더욱 긴밀하게 협업할 수 있는 미래의 공장 자동화 시스템 개발하고 있다. 이를 위한 10년 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인텔리전트 기술로 공장의 효율성을 높이고 사람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샬라안 아칸Çağlayan Arkan 글로벌 제조부문 총괄은 “마이크로소프트는 다양한 산업에 특화된 IoT 기술에 대해 활발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며 “제조 업계가 마주한 다양한 도전과제를 해결하고, IoT 기반의 솔루션을 산업현장에서 손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42개 이상의 리전에서 GDPR를 포함한 국제 표준과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고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