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머스트게임즈의 전략 게임 <로그 유니버스>, 언리얼 데브 그래트에 뽑혀 수상

머스트게임즈의 <로그 유니버스Rogue Universe>가 ‘언리얼 데브 그랜트Unreal Dev Grant’를 수상하게 돼 1만 8천 달러의 지원금을 받게됐다고 에픽게임즈 코리아가 17일 밝혔다.

‘언리얼 데브 그랜트’는 에픽게임즈에서 2015년 초부터 진행하는 개발자 후원금 프로그램으로,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혁신적인 프로젝트 개발이나 또는 언리얼 엔진 4와 관련된 공헌 활동을 펼친 개발자와 개발사에 후원금을 제공해 오고 있다.

<로그 유니버스>는 국내에서는 많이 찾아볼 수 없는 장르인 모바일 SF 전략게임으로, 자원관리와 소셜 플레이의 재미는 살리고, 모바일 RPG의 수평 확장 요소를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또한 마블과 디씨코믹스에서 활동한 르 보 언더우드le Beau Underwood 등 유명 아티스트가 디자인한 승무원과 함선으로 우주 곳곳을 누비는 재미가 일품인 게임이다.

한국에서 여섯 번째로 ‘언리얼 데브 그랜트’ 지원금을 받은 <로그 유니버스>의 개발사 머스트게임즈는 ‘언리얼 데브 그랜트’ 후원금을 별도의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수상작에 대한 IP나 퍼블리싱 권한 등에 대해 일절 관여하지 않고, 별다른 귀속조건이나 의무사항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언리얼 데브 그랜트’의 특징이다.

가장 최근에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한 수상자는 (주)인디디벨로퍼파트너스 이득우 대표로, 에픽게임즈는 장기간에 걸쳐 꾸준히 지속된 이 대표의 언리얼 엔진 4 관련 교육 활동의 가치를 높이 산 바 있다.

<로그 유니버스>의 개발사인 머스트게임즈는 2017년 2월에 설립된 신생 개발사로 강백주 대표를 포함해 주요 팀원들 대부분이 엔씨소프트 출신의 실력파로 구성돼 있다. 전략 게임을 만들고 싶다는 일념으로 모여 현재 영어권과 이슬람권을 주 타깃 시장으로 삼아 <로그 유니버스>를 개발중에 있으며, 2018년 내 서비스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머스트게임즈 강백주 대표는 “엔씨소프트에 있으면서 언리얼 엔진 4가 무료화로 공개되지 않았을 때부터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해 왔고, 작은 회사에서도 사용하는 데 도움이 될 요소가 많아 가장 자신 있는 언리얼 엔진 4를 선택해 <로그 유니버스>를 개발하게 됐다”면서, “개발에 많은 도움을 준 에픽게임즈 코리아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영롱한 우주에서 펼쳐지는 무한한 전략의 <로그 유니버스>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최근 모바일 게임 시장의 트렌드가 MMORPG나 MORPG 등 RPG 장르가 대세를 이루는데,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독특한 전략게임을 개발한다는 점에서 <로그 유니버스>가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하게 됐다”면서, “’언리얼 데브 그랜트’는 인기 있는 장르에만 국한되지 않고 프로젝트의 혁신성을 가장 큰 가치로 두고 있으니, 주류 게임 장르가 아니라 할지라도 자신감을 갖고 ‘언리얼 데브 그랜트’에 지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