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커뮤터>, 빠르고 강력한 ‘리암 니슨’표 액션과 디테일한 연출이 만나 스크린으로 컴백

할리우드 대표 블록버스터 제작진과 리암 니슨의 만남을 통해 2018년 1월 말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커뮤터>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커뮤터>는 제한 시간 30분, 가족이 인질로 잡힌 전직 경찰 마이클(리암 니슨)이 사상 최악의 열차 테러범들에게 맞서는 스토리의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리암 니슨은 <커뮤터>를 통해 영화 <테이큰>시리즈, <논스톱>과 함께 리암 니슨 액션 시리즈의 3부작을 완성해 내며 관객들에게 더욱 기대감과 흥미를 제공한다. <테이큰> 시리즈는 한국에서 670만, <논스톱>은 210만을 통해 한국영화 팬들의 지지를 얻은 바 있다.

찰떡 궁합 감독과 배우의 만남을 통한 시너지로 액션블록버스터 탄생

영화 <커뮤터>는 전 세계 2억 200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며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논스톱>의 자움 콜렛 세라 감독과 월드와이드 수익 총 9억 2900만 달러를 돌파한 <테이큰> 시리즈 제작진은 물론 <어벤저스:에이지 오브 울트론>,<매드맥스>,<007스펙터>,<본 얼티메이텀>등 할리우드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전문 제작진으로 합류해 더욱 눈길을 끈다.

<논스톱>부터 <커뮤터>까지 자움 콜렛 세라 감독과 네 번째 호흡을 맞춘 리암 니슨은 <커뮤터>의 시나리오를 읽고 “액션의 정교함과 서스펜스가 주는 긴장감, 매력적인 주인공이 매혹적으로 다가왔다”라며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한, “영화를 어떻게 연출해야 할 지 직감적으로 아는 감각을 가진 매우 특별한 연출가”라며 “감독과 나는 함께 일할 때 너무 즐겁다. 그는 영화 전체 이야기를 조망하며 생각하고 스토리가 흘러가는 방향을 예의주시한다. 연출에 대한 직감적 감각을 갖고 있다. 나는 자움 콜렛 세라 감독을 100퍼센트 신뢰한다”라며 할리우드에서 주목받는 자움 콜렛 세라 감독에 대한 높은 신뢰를 드러냈다.

자움 콜렛 세라 감독은 “리암 니슨은 실수가 없는 대단한 배우다. 첫 촬영부터 자신의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연기를 완벽하게 보여준다. 완전히 몰입하여 엄청난 디테일까지 더해 연기하는 배우다”라며 리암 니슨에 대한 극찬을 보였다.

30톤 이상 규모의 실제 열차 세트 제작과 정교한 세트 디자인의 완성

<커뮤터>의 주 배경인 ‘열차 세트’는 실제 뉴욕의 중심지를 가로지르는 ‘허드슨 라인’ 열차를 본떠 직접 제작했다.

제작진은 24평의 대형 세트를 제작해 그 안에 한 칸의 길이가 24m인 열차 한 칸을 짓고 내부 인테리어와 CG를 이용해 7칸의 열차를 구현해 냈다. 무게가 30톤에 달하는 이 열차 세트는 내구성이 튼튼해 사방으로 열차를 흔들며 실제 열차가 주행할 때의 흔들림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거기에 움직임을 더욱 생동감 있게 구현하기 위해 열차 세트 중앙에 유압 펌프를 설치해 앞뒤로 흔들리는 열차의 움직임까지 구현해 냈고, 열차 안 테이블이나 좌석 위에 올려진 물건들도 움직일 수 있도록 설치했으며 열차의 연결문 또한 흔들림에 따라 열리고 닫히도록 조절했다. 또한, 열차 내외부에서 모두 촬영할 수 있도록 좌석을 열차 복도를 중심으로 한쪽에만 설치해 촬영했고,  크레인을 이용한 촬영스킬로 창문 안팎과 벽면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보다 생동감 넘치는 액션 신을 포착해 영화의 리얼리티를 증폭시켰다.

공간을 리얼하게 완성하기 위해 카메라 워크와 조명의 테크닉도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천장에 레일을 설치해 카메라가 원격 무선 조종으로 촬영하는 시스템을 만들었으며, 창문 모서리를 따라 조명을 설치하여 실제 열차의 광량과 동일한 조건을 완성하며 배우들이 실제 열차 안에서 연기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내며 물체의 표면이나 기차에 탄 승객들의 얼굴에 반사되는 빛과 그림자의 움직임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냈다.

리암 니슨은 “미술팀이 정말 환상적으로 잘 만들어줬다. 쓰레기가 차고 넘치는 쓰레기통이나 찌그러진 맥도날드 컵까지, 세세한 것 하나하나 완벽히 표현했다”라며 정교한 세트 디자인에 감탄을 표하며 “실제 열차에 탑승한 듯한 세트장을 완성시켜줘 진짜 마이클이 된 것처럼 연기할 수 있었다”라며 프로덕션 전반의 완성도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총 제작비 6천만달러(한화 700억 원)에 달하는제작비를 통해 열차라는 한정된 공간을 긴장감 넘치는 액션의 주된 배경으로 바꾼 영화 <커뮤터>는 2018년 1월 말 개봉하면서 압도적인 스케일과 짜릿한 액션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Facebooktwittermail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