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가상현실을 넘는 혼합현실MR 생태계 구축을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MR 플랫폼 공습 시작

[vc_row][vc_column][vc_column_text]마이크로소프트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아우르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혼합현실MR 경험을 파트너사의 디바이스 공개와 함께 한국에서 공식적으로 첫 선을 보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5일 서울시 강남구 잼투고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MR 전략과 제품 디바이스 및 생태계 구축 노력들을 공개하는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며, AR/VR세상을 넘어 폭넓은 디지털 MR 플랫폼 생태계를 기반으로 정보, 사물, 장소, 사람 등을 연결하는 새로운 혁신적 시장을 열고 있는 Windows Mixed Reality(MR) 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혼합현실MR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의 차이

MR은 물리적인 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한 광범위한 개념으로 기존의 VR과 AR을 모두 포함하는 세계를 의미한다. VR이 현실과 완전히 분리된 가상 세계에 몰입된 콘텐츠를 결합하는 측면인 반면에, 현실 세계 위에 가상의 정보를 입혀 보여주는 AR 환경의 콘텐츠 장점을 모두 취함과 동시에 각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최고의 몰입도와 진정한 가상세계의 현실감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 MR이다.

MR과 VR/AR을 구분짓는 것은 주로 디바이스와 콘텐츠 속성에 따라 결정된다. MR의 분류로 홀로그래픽Holographic형과 몰입Immersive형으로나눌 수 있다. MR의 홀로그래픽형은 2015년 발표된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홀로렌즈HoloLens’와 같이 내가 보고 있는 실제 현실 위에 가상 정보를 입혀주고, 이러한 가상 정보를 자유롭게 조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AR에 가깝다. STV(See-Through via)기술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초의 무선 홀로그래픽 컴퓨터인 홀로렌즈는 Window 10을 기반으로 구동되며 스마트폰이나 PC에 연결이 필요없는 홀로그래픽 MR 디바이스이다.

▲ 2015년에 처음 출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의 착용모습, STV 기술을 통해서 AR과 VR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MR의 또다른 분류인 몰입형은 가상 현실 속에서 내가 완전히 들어가서 현실의 제약을 없애고 자유롭게 원하는 콘텐츠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VR에 가깝다. 기존의 오큘러스나 바이브의 HMD와 유사하다. 그러나 HMD 디바이스에 부착되어 있는 센서를 통해 실제 현실의 물리적인 구조를 파악해 실시간으로 가상 현실에 반영하는 것이 기존 VR의 한계점을 다소 극복했다고 볼 수 있고, 윈도우 10의 Fall Creators Update이후 구매가 가능해진 삼성 HMD Odyssey 등의 몰입형 Window MR디바이스가 해당된다.

이번에 발표된 Windows MR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갖고 있는 IT 산업에서의 영향력을 미래 산업 생태계에 대한 기대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환경의 접근을 동시에 담았다고도 볼 수 있다. 기자간담회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 총괄 장홍국 전무는 전사적 접근 전략으로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근간으로 한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인텔리전트 엣지’  두가지 측면에서 MS의 전체 전략을 언급하며, 인텔리전트 엣지 개념을 통해서 사람들 간의 접점이 되는 디바이스나 지능적인 클라우드와 현실세계의 디바이스들에 MR 제품들을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로 포함시키는 의미로서 Windows MR이 갖는 중요한 전략적 위치를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두를 위한 MR’ 즉, 모두가 쉽게 MR을 쉽게 접하고 이를 활용하여 더 많은 것을 경험하고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플랫폼은 물론 제조사와 개발자 그리고 다양한 유통사들과 협력해 나가고 있다. 보다 풍부한 MR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4가지 관련 경험을 소개했다. 장홍국 전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MR 경험은 협업과 커뮤니케이션, 학습과 소비라는 4가지에 따라 MR의 응용이 가능한 ▲’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입체적 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360도 액션 센터’ 총 4가지 측면에 집중한다며, “이러한 근본적인 4가지 측면에 의해 응용되는 시나리오는 무궁무진하다”고 언급했다.   4가지 경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 Azure를 중심으로 전략적으로 접목된 MR혼합현실
▲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총괄 장홍국 전무의 모습 

▲ 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 물리적 한계를 벗어나 디자인 경험을 제공한다. 제품을 모델링,디자인할 때 MR환경을 통해서 협업하며 새롭게 디자인을 변화시키고 여러사람이 동시에 즉각 반영해 의사 결정을 한다. 가령, 자동차 디자인에서 사이드 미러의 색상을 어떻게 반영할지나 각 나라별 법규나 규제에 따라 다르게 반영해 디자인 할 수 있으며, 멀리 떨어진 아티스트 간에 서로 한 공간에서 의사소통 과정을 거쳐 디자인 결정할 수 있다.
▲ 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 인간이 인지하는 2D 디스플레이적 관점의 세상을 3D 디스플레이 환경으로의 전환해 사물과 환경을 인지할 수 있으며 인지의 왜곡을 제거하는 경험들을 만든다.
▲ 입체적 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  학문적 레벨의 학습뿐만 아니라 직무 교육에 필요한 전방위적인 사람들의 학습 경험을 3D와 가상현실과 결합해 새로운 형태의 학습 체험 인사이트를 가져다 준다. 가령, 의료분야의 임상 경험이나, 비행기 시뮬레이션 조정 등의 환경을 가상에서 직관적으로 체험하며 학습이 가능하다.
▲ 360도 액션 센터 : 2D의 컴퓨터 모니터 환경에서 벗어나 직접 체험하는 3D 혼합현실 환경에서의 소비자가 중심이 되는 직접적이고 능동적인 콘텐츠 소비환경을 지향한다.

혼합현실,Windows MR 생태계를 위한 MS의 전략

MS는 Window MR을 공개하며 3가지 MR 전략을 소개했다. 바로 ‘플랫폼’, ‘디바이스’, ‘디바이스를 포함한 다양한 파트너 생태계 구축’이 핵심이다.

먼저, MR 전략의 플랫폼 중심에는 Windows 10이 핵심으로 포함되어 있다. 지난 달 MS는 window 10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를 통해서 MR의 플랫폼으로서의 경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기존의 생산성 중심의 혁신을 통한 윈도우 10이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를 통해서 창작자들의 능력과 사용자 경험 확대를 MR환경에서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가령 3D 오브젝트를 만들어서 사용자들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Remix 3D와 같은 환경을 별도로 구축하고 있으며, MS는 One store, One Platform, One Experience 비전을 윈도우 10과 MR 디바이스, 콘텐츠를 통해서 만들어 나가고 있다.

비전에 따른 MR 전략을 통해 MS의 홀로렌즈를 포함해 다양한 파트너사의 디바이스와 콘텐츠들이 개발되고 준비되고 있으며,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 디바이스 파트너와 다양한 앱,콘텐츠 파트너들과 협력해 MR 생태계를 만들고 있다. 이러한 마이크로소프트의 MR 비전과 전략적 접근은 단순히 게임 컨텐츠가 아닌, 교육,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등 삶의 전반적인 방식을 더욱 풍부하게 바꿔 줄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장홍국 전무는 “MS가 비록 VR 생태계의 후발주자이지만 후발주자가 가질 수 있는 장점을 모두 포함한 전략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것의 의미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를 통해서 VR 콘텐츠들을 동일하게 경험할 수 있으며 VR개발 기술력을 손쉽게 MR로 컨버전해 흡수할 수 있다. 가령, 스팀에 올라간 콘텐츠들의 경우 95%이상은 MR 환경에서도 실행이 가능하며, 또한 수많은 2D 콘텐츠들도 3D 환경에서 사용이 가능해지면서 3D 환경에서 2D 체험이라는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는 별도로 MR을 기반으로 교육용 콘텐츠를 비롯해 다양한 콘텐츠가 현재 제작되고 있음을 언급했다.

이처럼, 마이크로소프트의 MR의 전략은 2년전 홀로렌즈의 발표부터 지금까지 장기적으로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왔으며, 향후에도 좀 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와 디바이스들이 지속적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언급했다.

Window MR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MR 디바이스와 파트너 연합

마이크로소프트가 15일 선보인 Window MR은 디바이스 적인 측면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2년전 발표된 홀로렌즈 이후 이번에 발표된 MR 디바이스는 기존의 VR 환경의 디바이스와 매우 유사하지만 몇 가지 근본적인 차이를 갖는다.

먼저, 디바이스적 측면에서 가성비가 뛰어나고 프리미엄 제품까지 다양한 옵션을 포함한 제품들을 갖추고 있으며, 프리미엄 급의 제품인 삼성 오딧세이 출시를 시작으로 11월 21일부터 시장에 MR 디바이스들이 차례로 선보인다.  기존의 제품들과는 달리 Window MR 디바이스는 6자유도DOF(Degree of Freedom)를 가지고 있어서 세밀한 움직임 제어가 가능하며, 인사이드 아웃의 스캐닝을 통한 트래킹 기능을 통해 룸스케일의 제약이 크게 제거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것은 기존의 VR플랫폼 기반 HMDs가 갖고 있던 센서를 별도로 설치할 필요 없이 3D 공간을 인식해 반영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이것은 VR 개발 기획에 있어서 제약 조건을 완화시킴을 의미한다. 전체 디바이스의 가격대가 낮아지면서 MR 디바이스 확보를 통해서 제작사들의 콘텐츠 개발 접근이 용이해지고 개발이 손쉽게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이러한 전반적인 디바이스 가격의 하락으로 인한 전체 VR 제작 접근성이 높아진 것도 Window MR이 갖는 전략적 특징 중에 하나다.

이러한 전략적 특징에 기반해 MR의 사용성도 높아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VR기반 콘텐츠들을 MR로 컨버전 하는데 특별한 장애가 없었다”고 언급하며, MR 디바이스의 장점을 언급했다.  또한 기존의 유니티 개발 인력과 자원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MR 관련 콘텐츠를 스토어에 포팅해 제공할 수 있다는 점 역시 국내외 유수의 개발사들이 Window MR 플랫폼을 매력적으로 바라보는 이유중의 하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향후 다양한 국내 개발자 지원 정책과 프로그램을 통해 Windows MR 생태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Window MR 지원 6개의 디바이스 파트너사

현재까지 공개 된 Windows MR 디바이스는 총 6가지이다. 국내 제조사인 삼성을 비롯해 레노버Lenovo, HP, 델, 에이서 등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에서 잇따라 Windows MR 디바이스를 출시하며 했고, 현재 에이수스ASUS를 제외한 나머지 5가지 디바이스는 영미권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이러한 파트너십은 Window MR 디바이스의 경쟁력 있는 가격, 다양성, 성능 등을 대폭 강화시켜주는 촉매제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에 공개되는 Windows MR 디바이스는 헤드셋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서, 시야 범위를 감지하고 외부의 센서 없이 사용자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게 커다란 특징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에 여러 센서들을 복잡하게 설치할 필요 없이 바로 헤드셋과 컴퓨터를 HDMI, USB 2개 포트의 연결만으로 사용이 가능하며, 가상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의 물리적인 공간을 인식해 보다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VR 디바이스와 달리 윈도우 10과 연결된 컴퓨터에 연결만 하면 손쉽게 세팅과 설정 과정이 이루어지며, 사용 접근성도 쉽고 단순해 진것도 또다른 장점이다. 아울러, 사용시 어지러움, 한정적인 스크린 크기 등 기존 VR/AR 디바이스의 불편함을 극복함으로써 최고의 몰입감을 제공, 실감나게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Windows MR 디바이스 착용후 열기가 높아서 오래 착용하기가 어려운 점이 체험과정에서 발견한 문제점이다.

또한, MS는 이번 Windows MR 디바이스 출시와 더불어 ‘Windows MR PC Badge’ 프로그램을 운용할 예정이다. Windows MR을 가장 자연스럽게 즐기며, 최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MR 지원 사양을 지닌 PC에 한해서 뱃지를 부여하며, 소비자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검증된 Windows MR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Windows MR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콘텐츠/앱 연합

기존 VR 환경과 Window MR 플랫폼 환경이 구별되는 점 중에 하나는 MR에 접속해서 사용자는 여러개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MR UI 룸 환경에서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다. MR UI 룸 구조를 통해서 사용자는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별도의 위치로 지정해 놓을 수가 있으며, 이를 통해 가상공간 안에서 게임을 즐기다가 가상공간 안에서 곧바로 MS 오피스를 활용해 업무를 볼수도 있다. 이러한 점이 플랫폼으로서 Windows MR이 갖는 기존 VR과 구별되는 점이다.

▲ Windows MR 디바이스를 실제 착용해서 Room UI 형태의 Windows MR 환경에서 시현중인 김영욱 에반젤리스트의 모습

컨텐츠 역시 MR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에 속한다. MS는 MS의 마인크래프트Minecraft와 같은 글로벌 게임은 물론 향후 헤일로를 비롯한 유명 AAA게임 타이틀도 Window MR 디바이스로 즐길 수 있게 선보일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를 위해 게임 플랫폼인 SteamVR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했으며, VR콘텐츠 개발 기업인 AltspaceVR의 합류로 Windows MR 개발자들이 더 많은 가능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별히 MR과 관련된 VR 시장을 아우르는 HMD 디바이스의 발전과 보급에 따른 새로운 시장이 열리는 것은 개발자들에게 분명히 긍정적인 소식으로 작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뿐만 아니라 오피스와 업무 관련된 컨텐츠, 교육 컨텐츠 등 누구나 니즈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MR 앱이 준비되어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Store에는 마인크래프트, 토이크래쉬와 같은 약 22,000개 이상의 인기 앱이 MR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등록되어 있고, 국내에서는 약 50개 이상의 앱이 11월 21일 부터 사용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글로벌하게 현재 MR 콘텐츠 들이 70개 정도 제작되어 있다.

▲ Windows MR HMD를 이용해 Rocks Rails 게임을 시현중인 모습
▲ Windows MR기반의 게임, HandMade Game의 <크랭가>, 6DOF를 통해서 미세한 움직임이 가능해 MR환경인 부산 선착장에서 컨테이너를 이용한 징가 게임을 체험해볼 수 있다.
▲ Windows MR을 기반 게임인 스코넥의 방탈출 게임 을 체험하는 모습

Window MR 플랫폼이 시장에 선보이면서 관련 MR/VR/AR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게임뿐만이 아니라, 교육과 훈련, 업무 생산성 향상에 활용될 수 있도록 기업을 위한 다양한 MR 시장의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존 게임 콘텐츠 시장을 중심으로 먼저 Windows MR의 영향력을 확장하고, 보다 많은 분야로 MR 플랫폼의 적용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새로운 기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그래픽형 MR 디바이스인 홀로렌즈는 이미 포드Ford, 볼보Volvo, 티센크루프Thyssenbkrupp 등 수많은 글로벌 기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채택한 MR 기술로 널리 알려진 바 있다.

삼성의 Windows MR 프리미엄 디바이스 HMD 오디세이Odyssey

한편, 오늘 기자 간담회에서는 Windows MR 프리미엄 디바이스인 ‘삼성 HMD 오디세이Odyssey’가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지난 10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된 이후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관심을 받아온 삼성 HMD 오디세이는 11월 21일부터 정식으로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3.5형 듀얼 AMOLED를 채택하고 최대 2880×1600 해상도와 110도의 FoV(Field of View : 1인칭 시야각)을 제공한다. 또한,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 고품질 헤드셋을 탑재,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하며,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 기기 사용 중에도 실시간 음성 채팅이 가능하다. 6DoF를 통해 손목의 비틀림까지 세밀하게 조정이 가능하며, 헤드 밴드 조절과 특별히 ipd 콘트롤 휠의 조정을 통해 두 렌즈의 눈간 사이 조절이 가능하다.

▲ 삼성의 HMD Odyssey를 발표하는 삼성전자 김재호 부장의 모습

삼성전자 상품기획부 김재호 부장은 “기어VR의 출시로 가상현실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바 있는 만큼, Windows MR 디바이스인 오디세이 역시 사용자들이 기존에 경험해 보지 못한 수준 높은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사 및 개발자들과 협력해 MR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총괄 장홍국 전무는 “Windows MR은 기존 VR 및 AR의 몰입도와 현실감을 뛰어 넘는 최고의 기술로 이미 해외 사용자와 기업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삼성을 비롯한 다양한 OEM 파트너사 및 개발자와 Windows MR 플랫폼의 대중화를 가능케 하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마이크로소프트의 MR 디바이스들의 출시와 공식적인 Windows MR 플랫폼의 출시로 인해서 향후, 가상현실을 비롯한 혼합현실의 관련 콘텐츠 개발과 시장의 확대 변화가 예상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사티아 나델라는 2016년 10월에 열린 마이크로소프트의 “Imagine what You’ll Do”행사에서 홀로렌즈에 적용된 MR(Mixed Reality, 혼합 현실) 기술이야말로 “궁극의 컴퓨터”라고 강조한 바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

[/vc_column_text][vc_video link=”https://youtu.be/SfDTaEXtFz4″ title=”High Templer VR 게임을 혼합현실 MR 공간에서 체험하기”][/vc_column][/vc_row]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