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트크리에이티브 IT & CG Magazine

<드래곤 스펠:마법 꽃의 비밀>, 국내 개봉 애니메이션 영화 최초로 ‘인터미션’ 도입

[vc_row][vc_column][vc_column_text]영화 보는 중간에 10분간 맘대로 화장실 갈 수 있다?

오는 8월 15일 개봉되는 애니메이션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이 극장 개봉 애니메이션 영화 최초로 인터미션을 도입하기로 결정해 화제다.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은 드래곤 헌터가 되길 꿈꾸는 ‘니키’가 잘못된 마법 주문으로 마법 세계에 빠지게 되면서 펼쳐지는 모험 스토리를 담고 있는 잘 만든 애니메이션 영화이다. 영화는 화려한 이펙트 및 비주얼 영상미가 돋보이며, 개성넘치고 독특한 캐릭터들이 스토리에 잘 녹아들어 눈길을 끈다.



인터미션이란 보통 연극, 공연 중간에 갖는 휴식시간을 말하는데, 아이들 관련 공연과 뮤지컬 등에는 인터미션 도입이 대중화 되어 있지만, 애니메이션 영화는 국내 최초이어서 매우 이례적인 결정이다.  그러나 어린이들과 패밀리 고객을 배려한 새로운 영화 홍보 마케팅 시도로 영화 관람문화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인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어린이 관객들의 경우 관람 중 보호자의 손을 잡고 화장실을 가는 경우가 많고, 오랜 시간 관람을 할 때 집중력이 흐트러져 쉽게 피로를 느끼기도 한다. 이는 다른 관객들의 집중에 방해를 줄 수도 있을 뿐아니라 화장실을 다녀오는 동안 놓친 장면으로 영화를 이해하기 어려워하는 어린이 관객들도 있다.

이에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은 패밀리 관객들을 위해 특별한 배려로 영화 상영 중 10분 동안의 인터미션을 갖는다.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의 관객들은 마법 세계에서 펼쳐지는 신나는 모험을 단 한 순간도 놓치지 않을 수 있으며 또한 영화의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의 ‘엘리’와 함께 하는 즐거운 영상도 준비되어 있어서, 인터미션 10분간 ‘엘통령’ 엘리와 함께 체조를 배우거나 사진도 찍고 혹시나 잊어버린 앞 부분의 스토리도 다시 되돌아보는 특별한 영상이 패밀리 관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돼 상영된다. 특히 영상의 상단에는 시계를 달아 남은 시간도 체크 할 수 있게 했다.

그동안 영화 스크린에서는 선보이지 않았던 애니메이션 최초의 인터미션이 앞으로 애니메이션 개봉작들에게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터미션 시행은 8월 12일 CGV키즈패밀리클럽 회원 대상 전국 5개 극장 1,000석 규모 시사회에서부터 만나볼 수 있고, 또한 8월 15일 개봉 후에는 인터미션 참여 극장들에서 영화 중간 10분의 배려를 만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관객들은 인터미션 시행여부를 개봉관별로 별도문의 할 수 있으며, CGV키즈패밀리클럽 회원 무료 시사회는 CGV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올 여름 보고싶은 애니메이션 1위, <눈의 여왕> 제작진의 판타지 매직 블록버스터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은 관객들에 대한 특별 배려가 넘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관객들과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만들고 있다.

◆ 다트크리에이티브 | 한재현 기자 wowhjh@gmail.com[/vc_column_text][vc_video link=”https://youtu.be/t-_Wb2aN04M”][/vc_column][/vc_row]

DAATKING

멀티미디어, 가상현실&컴퓨터그래픽을 전공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지향하는 콘텐츠 제작자겸 저널리스트입니다.
CG 콘텐츠를 제작하는 Media & Entertainment 업계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와 창의적 지식을 모아서 올바르게 전달하고 소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d comment